송승윤의 포스트잇

전명희 대표님과 이야기를 나누고, 자투리를 탐색하는 송승윤은 지수, 예지, 그리고 새로운 질서와 함께합니다.